u파워볼,파워볼실시간,실시간파워볼,1.97배당,파워볼전용사이트,파워볼게임사이트,홀짝게임,파워볼게임,파워볼엔트리,파워사다리,동행복권파워볼,하나파워볼,엔트리파워볼,파워볼사이트,키노사다리,키노사이트,엔트리사이트,파워볼하는법,파워볼분석,파워볼사다리,파워볼,나눔로또파워볼,네임드파워볼,앤트리파워볼,파워볼재테크,파워볼중계,연금복권당첨번호,라이브스코어,스포츠토토,토토사이트,네임드사이트,파워볼결과,돈버는사이트,엔트리게임,파워볼픽스터,사다리게임,파워볼픽,파워볼당첨번호,파워볼구매대행,파워볼게임실시간,파워볼패턴,실시간파워볼게임,파워볼그림,자이로볼,파워볼유출,베트맨토토,배트맨토토,연금복권,나눔로또,파워볼대중소,파워볼예측,파워볼양방,파워볼게임하는법,파워볼게임사이트,하나볼온라인,파워볼메이저사이트,파워볼무료픽,파워볼놀이터,파워볼사이트추천,파워볼주소
파워볼사이트

파워볼놀이터 파워볼사이트 파워볼 배팅 주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노가다 작성일20-11-19 12:18 조회16회 댓글0건

본문


sas.gif







기사 이미지

[스포티비뉴스=고척, 김태우 기자] 두산은 최근 8년 동안 무려 7번이나 한국시리즈 무대에 올랐다. 2015년부터 올해까지는 6년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6년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은 역대 세 번째다.


준플레이오프부터 시작했지만 거침이 없었다. 준플레이오프에서 4위 LG를 2승으로 격파한 것에 이어 플레이오프에서는 정규시즌 2위 kt를 시리즈 전적 3승1패로 잡았다. 시즌 막판부터 이어온 총력전에 지친 상황이지만 모두가 두산의 저력을 두려워한다. 그만큼 가을야구의 경험이 많고, 선수들이 어떻게 야구를 해야 하는지 알고 있다.


한 경기 패배에 일희일비하지 않는다. 그것이 부질없다는 것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다. 1차전에서 타선 침체로 3-5로 진 두산이지만, 2차전에 큰 긴장감을 느낄 수 없었다. 특히 야수들이 야구를 잘했다. 타선이 폭발적으로 터진 것은 아니지만 수비로 그만한 점수를 벌었다.


1회와 2회 허경민, 4회 박건우, 5회 김재호의 호수비가 계속 쏟아져 나왔다. 결국 두산은 탄탄하게 버틴 끝에 5-4로 이기고 시리즈 전적을 1승1패로 돌렸다. 5-1로 앞선 9회 마무리 이영하가 흔들리며 3점을 내주기는 했지만, 1사 1,2루에서 등판한 김민규가 이영하와 두산 모두를 구했다.


레전드가 봐도 놀란 평정심이었다. LG유플러스 야구 서비스 플랫폼 ‘U+프로야구’의 한국시리즈 중계에 은사인 김인식 전 국가대표팀 감독과 합동 해설에 나선 ‘한화 레전드’ 김태균은 두산 선수들의 침착함에 높은 점수를 줬다. 1패를 안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전혀 쫓기지 않고 오히려 NC가 제풀에 무너지기를 유도했다는 것이다.


김태균은 “두산은 확실히 여유가 느껴진다. 어제 패배하고도 얼굴에 자신감과 여유가 있다”고 혀를 내두르면서 “(2-1로 앞선 4회) 김재호의 홈런으로 분위기가 한층 더 좋아진 것 같다”고 말했다.


두산의 저력은 역시 수비에서 나온다는 게 김태균의 생생한 경험담이다. 김태균은 “두산은 수비력에 굉장한 장점이 있다. 선수들이 여유를 가지고 플레이를 한다”면서 “(현역 시절에 한화가) 이기고 있어도 따라올 것 같은 불안감이 있었다”고 떠올렸다.


또한 이날 솔로포 포함 2타점을 기록한 김재호에 대해서는 “김재호는 워낙 경험이 많아서 여유도 있고 어떤 상황에 어떻게 쳐서 주자를 불러들여야 하는지를 알고 있다”고 호평했다.


반면 이날 숱한 불운이 겹친 병살타로 자멸한 NC에 대해서는 “저런 상황(불운한 병살타)이 반복되면 선수들도 위축된다”고 지적했다. 김태균의 말대로 6회까지만 5번의 더블플레이 상황이 나온 NC는 끝내 경기 종반 2점의 열세를 만회하지 못하고 무너졌다. 막판 분전했기에 더 아쉬운 병살 상황들이었다.
-한국 축구 대표팀, 11월 17일 카타르전 끝으로 2020년 일정 마쳐
-“‘빌드 업’ 아닌 빌드 다운‘ 축구란 지적이 왜 나오는지 고민해봐야 한다”
-“유연한 전술 운용이 손흥민, 황희찬, 황의조 등 유럽에서 뛰는 공격진 강점 살릴 수 있다”
-“11월 A매치에선 완성도 높은 수비 조직력 보이는 게 불가능했다”
-“거스 히딩크 감독은 항상 외부 평가에 흔들리지 않도록 중심을 잡았다”


한국의 2002년 월드컵 4강 진출을 이끈 거스 히딩크 전 감독(사진 왼쪽), 2022년 카타르 월드컵에 도전하는 파울루 벤투 감독(사진=엠스플뉴스, KFA)


[엠스플뉴스]

빌드업. 상대 압박을 이겨내고 공격을 전개하는 과정을 말한다. 후방에서의 긴 패스로 슈팅 기회를 만드는 ‘뻥축구’와 차이가 있다.

빌드업은 한국 축구 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 축구의 핵심이다. 빌드업을 우선하는 한국은 골키퍼부터 전방 공격수까지 짧은 패스를 활용해 공격 기회를 만든다.

축구계는 빌드업을 우선하는 벤투 감독의 철학에 의구심을 드러낸다. 빠르고 쉽게 공격으로 나아갈 상황에서도 짧은 패스를 고집한다는 지적이다.

김병지스포츠문화진흥원 김병지 이사장은 “벤투 감독은 철학이 아주 뚜렷한 지도자”라며 “한국을 응원하는 팬의 눈으로 볼 때 벤투 감독의 축구는 마음을 사로잡지 못한다”고 냉정히 평가했다. 김 이사장은 그 이유를 올 시즌 K리그1 베스트 11이자 11월 A매치 2경기에 출전한 오른쪽 풀백 김태환(울산 현대)을 예로 들어 명했다.

“선수들을 어떻게 활용하느냐는 감독이 결정한다. 김태환은 K리그에서 가장 빠른 발을 가졌다. 속도를 앞세운 드리블과 저돌적인 침투가 강점이다. 하지만, 태극마크를 단 김태환은 장점을 살리지 못한다. 벤투 감독이 패스를 주고받으며 공격을 전개하길 원하기 때문이다. 냉정하게 봐야 한다. 한국은 상대 압박을 이겨내지 못하고 뒤로 돌리는 패스가 아주 많다. ‘빌드업’ 아닌 ‘빌드다운’ 축구란 지적이 왜 나오는지 고민해봐야 한다.”

- 11월 A매치 마친 한국 축구 대표팀, 평가는 냉소적 -


한국 축구 대표팀 주장 손흥민(사진 가운데)(사진=KFA)


한국 축구 대표팀은 올해 처음이자 마지막 소집 일정을 마무리했다. 한국은 11월 15일과 17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두 차례 평가전을 치렀다. 15일엔 FIFA 랭킹 11위 멕시코와 경기에서 2-3으로 졌다. 17일엔 2019년 AFC(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 우승팀 카타르(57위)와 친선경기에서 2-1로 이겼다.

1승 1패. 한국은 FIFA 랭킹 38위다. 결과만 보면 나쁘지 않은 성적표다. 특히나 멕시코전과 카타르전은 친선경기다. 친선경기는 전력을 점검하고 새로운 전술을 실험하는 게 목적이다. 한국은 수비형 미드필더 원두재(울산), 정우영(알 사드) 등을 중앙 수비수로 활용하고 빌드업의 시발점 역할을 맡기는 실험을 했다.
파워볼실시간
올핸 코로나19로 대표팀 소집이 힘겨운 한 해였다. 한국이 2020년 A매치를 치른 건 11월 2경기가 전부다. 12월엔 A매치 일정이 없다.

A대표팀 소집이 더 없었던 건 아니다. 대한축구협회(KFA)는 벤투 감독, U-23 축구 대표팀 김학범 감독의 강력한 요청에 따라서 10월 이벤트 경기를 마련한 바 있다. A대표팀은 U-23 대표팀과 두 차례 평가전을 치러 1승 1무를 기록했다. 10월엔 국외에서 뛰는 선수들이 합류하지 못했다. 축구계가 정상적인 대표팀 소집으로 여기지 않는 건 이 때문이다.

11월 A매치 일정을 마친 대표팀을 향한 반응은 싸늘하다. 결과보다 문제가 반복되고 있다는 게 축구계 관계자들의 공통된 분석이다.

한국은 멕시코전에서 2-3으로 역전패했다. 전반 20분 황의조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후반 21분부터 내리 3골을 내줬다. 멕시코가 3골을 넣는 데 걸린 시간은 4분이었다. 한국은 슈팅 수(4-18)에서 알 수 있듯이 경기 내내 멕시코에 밀렸다.

축구계는 그 원인이 제 포지션이 아닌 선수들로 수비를 구성하고 강한 전방 압박과 개인 기량이 뛰어난 멕시코를 상대로 후방 빌드업을 고집했다는 데 있다고 본다. 한국 수비는 카타르전에서도 실점(1)을 허용했다. 한국은 경기 시작 16초 만에 황희찬(RB 라이프치히)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후방에서의 잦은 패스 실수와 불안한 볼 처리로 경기 주도권을 내줬다.

김병지 이사장은 “조금 단순하게 생각할 필요가 있다”면서 “빌드업은 말 그대로 공격으로 나아가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수비뿐 아니라 공격에서도 마찬가지다. 빌드업만 고집할 필요가 없다. 한국은 아시아 최고 수준의 공격진을 갖췄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은 올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우승과 득점왕을 동시에 노리는 선수다. 그런 선수의 강점을 극대화하지 못하고 있다. 지금보다 과감한 패스와 드리블, 슈팅이 필요하다.” 김 이사장의 생각이다.

11월 평가전만으론 벤투 감독의 1년을 평가할 순 없다. 11월 A매치는 올해 첫 소집이었지만 정상 전력을 가동하지 못했다. 대표팀 주전 수비수 김영권(감사 오사카), 김민재(베이징 궈안), 박지수(광저우 헝다), 골키퍼 김승규(가시와 레이솔) 등은 소속팀에서 코로나19를 이유로 차출을 거부했다.

주전 왼쪽 풀백 김진수(알 나스르)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대표팀 명단에서 제외됐다. 김진수와 왼쪽 풀백 자리를 두고 경쟁하는 홍 철(울산)은 부상으로 대표팀에 합류하지 못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한국은 멕시코전을 하루 앞둔 11월 14일 미드필더 권창훈(SC 프라이부르크), 황인범(루빈 카잔), 이동준(부산 아이파크), 골키퍼 조현우(울산)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차 검사에선 미드필더 나상호(성남 FC), 오른쪽 풀백 김문환(부산)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진출 주역 천안시축구단 김태영 감독은 “국내에서 평가전을 치렀어도 100% 경기력을 보이기 힘든 상황이었다”며 “11월 평가전만으론 대표팀의 1년을 평가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대표팀은 길어야 2주간 호흡을 맞춘다. 국내·외에서 뛰는 선수가 소집된 건 1년 만이다. 그런 상황에서 주전 선수가 대거 빠졌다. 조직력이 좋을 수가 없었다. 더군다나 K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은 시즌을 마친 상태다. 컨디션이 내려올 시기에 오스트리아로 장거리 원정을 왔다. 코칭스태프, 선수 모두 말 못 할 어려움이 아주 많았을 거다.” 김 감독의 얘기다.

- KFA는 벤투 감독에게 2022년 카타르 월드컵을 맡겼다 -


한국 축구 대표팀 거스 히딩크 전 감독은 뚝심 있는 지도력을 발휘하며 2002년 월드컵 4강 진출을 이끌었다(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한국 축구 대표팀은 내년 3월 다시 소집된다. 기다리는 경기는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이다.

한국은 투르크메니스탄, 스리랑카, 북한, 레바논과 한 조에 속해 있다. 한국은 홈앤드어웨이 방식으로 치러지는 조별리그 일정의 절반을 소화했다. 2승 2무로 조 2위다. 한국보다 1경기를 더 치른 투르크메니스탄이 3승 2패로 1위에 올라있다.

한국은 내년(일정 미정) 스리랑카전을 빼면 3경기를 홈에서 치른다. 최종예선 직행 티켓을 거머쥘 수 있는 조 1위가 유력하다. A~H 조 2위 가운데선 상위 4개 팀이 최종예선에 합류한다.

한국은 2018년 8월 23일 파울루 벤투 감독을 선임했다. 계약 기간은 2022년 카타르 월드컵 본선(2022년 11월 21일~12월 18일)까지 4년 4개월이다. 한국에서 가장 긴 시간 대표팀을 이끈 인물은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이후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슈틸리케는 2년 9개월간 한국을 이끌었다.

슈틸리케 전 감독은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본선까지가 계약 기간이었다. 하지만,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에서 중국(0-1), 카타르(2-3) 등에 연달아 패하면서 경질됐다. 한국은 1954년 스위스 월드컵을 시작으로 총 10차례 본선 무대에 도전했다. 이 가운데 4년간 팀을 지휘한 감독은 없었다.

KFA 김판곤 국가대표 감독 선임 위원장은 “지금까진 새 감독을 선임할 때마다 월드컵의 시작과 끝을 동일 인물로 완성하겠다는 목표를 이루지 못했다. 이번엔 건강한 믿음과 의심이 공존해야 한다. 벤투 감독을 최대한 지원하고 작은 패배에 흔들리지 않는 인내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벤투 감독은 2019년 AFC 아시안컵 8강, 지난해 12월 EAFF(동아시아축구연맹) E-1 챔피언십 우승 등의 성과를 냈다. 올해 A매치 2경기에선 1승 1패를 기록하며 한 해를 마무리했다. 벤투 감독은 팀을 만들어가고 있는 단계다.

김태영 감독은 “대표팀이 나아가고자 하는 방향은 함께 호흡을 맞추는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이 가장 잘 안다”며 “밖에서 지켜보고 평가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덧붙여 김 감독은 2002년 한-일 월드컵 준비 과정을 떠올리며 다음과 같은 경험을 회상했다.

“2002년 한-일 월드컵 개막을 6개월 앞두고 북중미 골든컵에 출전했다. 당시 대표팀을 향한 비판이 아주 심했다. 대회 개막이 코앞인데 체력 훈련만 한다는 게 이유였다. 거스 히딩크 전 감독님이 중심을 잡았다. 감독님은 ‘이 대회가 중요한 게 아니다. 우린 월드컵 본선 첫 경기 폴란드전을 목표로 나아가고 있다’고 했다. 이 말이 월드컵 본선을 향해 올바른 길로 나가고 있다는 확신을 심어줬다.”

2002년 한-일 월드컵 준비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한국은 기술이 뛰어난 팀인데 체력 훈련에만 몰두하고 있다는 축구계 지적이 끊이질 않았다. 히딩크 감독은 2002년 한-일 월드컵 결과로 ‘고집’을 ‘뚝심’으로 바꿨다. 벤투 감독도 히딩크 전 감독의 뒤를 따를 수 있을까.

이근승 기자 thisissports@mbcplus.com
징계절차 관측…檢내 "尹사건 수사 11월까지" 글 돌아
파워볼게임
'감찰·수사로 압박해 先총장퇴진, 後장관교체' 거론도

뉴스1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윤수희 기자 = 법무부가 윤석열 검찰총장 감찰과 관련해 대면 조사를 강행할 방침인 가운데 윤 총장이 끝내 거부할 경우 추미애 장관이 어떤 카드를 꺼내들지 눈길이 쏠린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 감찰관실에 파견돼 근무 중인 평검사 2명이 지난 17일 대검찰청을 방문해 시도한 윤 총장 면담은 대검 반발로 무산됐지만, 법무부는 전날(18일) 오후 재차 공문을 보내 19일 오후 2시 윤 총장을 조사하겠다고 통보했다.

법무부가 검찰총장 상대 감찰에 본격적으로 착수하고 그 방식도 대면 조사로 추진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이에 이번 감찰 관련 조치를 두고 정부여당의 윤 총장 '찍어내기'가 아니냐는 해석이 대체적이다. 지난 2013년 당시 채동욱 검찰총장은 황교안 법무부 장관이 '혼외자 의혹' 감찰을 지시하자 곧바로 사의를 표한 바 있다.

법무부 감찰규정 6조는 감찰대상자는 질문에 대한 답변, 자료제출, 출석과 진술서 제출 등에 협조해야 하며 정당한 사유 없이 불응할 경우 감찰사안으로 처리한다고 정하고 있다.

이에 윤 총장이 이날 대면 감찰을 거부할 경우 추 장관이 규정위반이나 지시 불이행 등을 들어 징계절차에 돌입하지 않겠냐는 관측이 나온다.

같은 규정엔 감찰 시 적법절차를 준수하고 감찰대상자 소속 기관장이나 관계인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야 한다는 조항도 있지만, 직위에 따른 감찰 조사 주체나 순서, 대면조사 과정 등이 세밀하게 규정돼 있진 않다.

서울중앙지검의 윤 총장 가족·측근 관련 수사도 그의 거취를 압박하는 요인 중 하나다.

현재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 형사13부, 반부패수사2부가 각각 윤 총장 장모 사건,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뇌물수수 의혹 사건, 윤 총장 배우자 관련 의혹 사건 등을 맡고 있다. 이들 사건은 추 장관이 윤 총장을 지휘라인에서 배제하는 수사지휘권을 발동해 중앙지검이 독립적으로 수사 중이다.

검사들 사이에선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이 사건들에 대해 11월 말까지 기소 또는 구속하라고 관련 차장·부장검사들을 '독촉'한다는 얘기도 흘러나왔다. 이 부분은 윤 총장에 대한 해임 건의, 불신임 수순 아니겠냐는 뒷말도 나온다.

이와 관련해선 중앙지검 내부에서도 경계의 목소리가 나왔고, 참모진 사이에서 우려를 담은 건의를 올리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중앙지검 관계자는 "그동안 많이 진행된 사건들은 조사 경과에 따라 (11월말 마무리) 가능성이 없진 않지만 그렇게 시한을 정해놓고 할 수 있는 사건들이 거의 없지 않느냐"면서 증거관계를 따지지 않고 섣불리 기소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총장 거취를 두고 감찰, 수사를 통한 '투트랙 압박'이 이어지며 여권 일각에선 '선(先) 윤 총장 퇴진, 후(後) 추 장관 교체' 시나리오가 물밑에서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검사는 "팩트를 확인할 순 없지만 추 장관이나 지금 중앙지검에서 하고 있는 게 그런 수순 같다는 느낌을 받는다"고 말했다.
smith@news1.kr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 전경.[연합]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경기도 파주의 한 군부대에서 코로나19 확진 간부가 발생한 데 이어 병사 1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또한 서산 공군부대에서 1명이 추가 확진됐다.

19일 국방부에 따르면 파주 부대 추가 확진자인 병사 A씨는 지난 17일 같은 부대에서 첫 확진 판정을 받은 간부 B씨와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고 양성 판정을 받았다.

병사들은 생활관에서 함께 지내는 만큼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이 있다.

또 첫 확진자인 B씨는 최근 휴가 중 증상이 발현돼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휴가 중 부대 출입을 한 것으로 전해져 또 한 번 '군내 집단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군과 보건당국은 현재 모든 부대원을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 중이다. 인원은 500여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미 무더기로 확진자가 나온 충남 서산에 있는 공군 제20전투비행단은 이날 병사 1명이 추가 확진되면서 부대 내 누적 확진자가 12명으로 늘었다.

이로써 이날 오전 10시 기준 군내 누적 코로나19 확진자는 2명이 추가돼 총 206명으로 늘었으며, 이 가운데 42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

soohan@heraldcorp.com
Scientific evidence has yet to come, but possibilities are out there as they both target your lungs, experts say

Downtown Seoul is filled with fine dust Monday as South Korea`s air quality is under the effect of China increasing its industrial production rate and household heating. (Yonhap)
As fine dust returns with the arrival of colder weather, attention is paid to the possible correlation between air pollution and the severity of the novel coronavirus outbreak.

While there is no concrete evidence, experts say long-term exposure to airborne pollutants is likely to increase the risk of dying from COVID-19, as they both affect the respiratory system. Some even suggest bad air could have an impact on the infection rate as well.

“There are a lot of possibilities, as they both damage people’s respiratory systems,” said Dr. Chun Eun-mi, a lung specialist at Ewha Womans University Medical Center.

“People could suffer greater damage to their respiratory systems when they are exposed to both and this could increase the incidence rate as well as the fatality rate of COVID-19.”

Chun said people exposed to fine dust for a long time could cough and sneeze more frequently, transmitting respiratory viruses like COVID-19 to others through the air.

“More studies must be done to verify the exact effects, but from what we know so far, it could be dangerous,” she added.

South Korea enjoyed cleaner air for months after the start of the COVID-19 pandemic but is now seeing rising levels of air pollutants. The air quality is expected to be worse in winter through early spring, which is the usual peak season for fine dust in Korea.

Air quality here is affected by smog from factories in the neighboring China, which have been restarting after coronavirus shutdowns, and from household heating.

Some studies suggest teh possibility of a link between fine dust levels and the number of new coronavirus infections.

A study by researchers at Inje University Ilsan Paik Hospital from 2018, before the novel airborne pathogen was discovered, said that the coronavirus family of viruses could be more powerful in winter, as their infection ability is linked to fine dust concentration levels and humidity but inversely proportional to air temperatures.

The type of coronavirus that is currently raging across the world, however, isn’t sparing countries with warmer weather.

Another piece of research from Washington University in St. Louis published this month hinted that COVID-19 could spread faster in areas with greater air pollution levels. The study said it found a strong, linear association between long-term exposure to fine dust.

Yet some experts are cautious about drawing the connection, as no scientific mechanism has been proven between fine dust exposure and COVID-19 infections so far.

“It’s too early to make any conclusions, and I think drawing the connection now could just cause unwarranted fear to the public,” said Dr. Choi Won-suk, an infectious diseases specialist at Korea University Medical Center in Ansan, Gyeonggi Province.

Choi predicted that even if coronavirus can travel attached to fine dust and reach people’s bodies, the amount could be very small, and have a minimal effect on the overall incidence rate of COVID-19.

“But it’s also helpful to be extra cautious, such as by keeping face masks on at all times and washing hands frequently,” he added.

He advised people to use KF-94 or KF-80 masks to protect against both fine dust and COVID-19, as cotton, dental or ordinary daily masks have no effect in blocking out fine particles.

The Korea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Agency also noted that wearing masks of high filtering potency can prevent people from catching the coronavirus and protect them from fine dust.

“There has been no study proving simultaneous damage from COVID-19 and fine dust, but there are possibilities of negative effects as both of them could cause respiratory diseases,” said a press official from the KDCA.

“We advise people to stay home as much as possible when fine dust levels are high, which is pretty much the same advice as what we give out for COVID-19.”

By Ko Jun-tae (ko.juntae@heraldcorp.com)

[네이버에서 코리아헤럴드 구독]
파워볼게임
▶ KH Podcast ▶ KH Video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